기후위기시계
  • 0→100% 충전…“중국은 12분인데 삼성은 1시간, 이게 말이 돼?”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4 추정 이미지.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중국폰은 완충까지 12분인데, 삼성 ‘접는폰’은 1시간?”

오는 8일 공개될 삼성전자의 신형 폴더블(접는) 스마트폰 ‘갤럭시Z폴드4’의 충전 속도가 전작보다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배터리가 완전히 방전돼도 30분만 충전하면 50%까지 차오른다. 기존보다는 크게 개선된 성능이다. 하지만 0%에서 100% 완충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12분에 불과한 중국 스마트폰을 따라잡기에는 아직 멀었다는 평가가 적지 않다.

4일 업계 및 IT팁스터(정보유출가)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Z폴드4의 충전 속도가 상당히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배터리 용량과 지원 충전 속도는 각각 4400mAh, 25W로 전작인 갤럭시Z폴드3와 동일하지만, 충전 알고리즘을 개선했다. 이를 통해 0%에서 50%까지 충전되는 데 걸리는 시간이 30분으로 단축된다. 완충까지 1시간이 채 걸리지 않게 되는 것이다. 갤럭시Z폴드3의 경우에는 30분 충전 시 33%까지 충전됐고, 완충에 걸리는 시간은 1시간45분이었다.

충전 중인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3 [홍승희 기자]

하지만 이같은 개선에도 일각에서는 여전히 초고속충전을 지원하는 중국 폰에는 못 미친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의 기술력은 삼성전자에 뒤처져 있지만 유독 배터리 기술력만큼은 삼성전자를 압도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비보의 경우 지난달 0%에서 100% 완전충전까지 단 12분이 소요되는 세계 최초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바(Bar) 형 스마트폰이지만, 갤럭시S22 시리즈와 비교해도 압도적인 속도다. 45W 충전속도를 지원하는 갤럭시S22 시리즈의 경우 0%에서 100% 완충까지 60분 가량이 소요된다.

오포의 240W 충전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폰. [유튜브 캡처]

중국 오포도 최근 세계 최초로 150W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게이밍 전용 스마트폰을 출시했고, 240W 충전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샤오미도 200W 충전기술을 선보이는 등 초고속 스마트폰 충전에 공력을 쏟고 있다.

반면 삼성전자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빠른 충전 속도는 45W에 불과하다. 고속 충전에는 발열 및 가스 발생 등의 문제가 필연적으로 뒤따르기 때문이다. 특히 배터리는 과열 시 폭발로 이어질 수 있어 상당한 기술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r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