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경찰, 전담수사팀 편성…“광복절 집회 강행 엄정 처벌”

  • 기사입력 2020-08-15 18: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5일 오전 다수 단체의 집회가 열릴 예정인 서울 광화문 일대가 통제 중이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 24팀] 서울과 경기도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광복절인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불법집회가 강행되자 경찰이 전담수사팀을 만들어 수사에 나서기로 했다. 전담수사팀은 29명 규모로 편성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5일 "서울시의 집회금지 명령 및 법원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한 집회 주최자들에 대해 신속히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세종로 사거리와 광화문 광장 등에서 장시간 집회를 연 단체들에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과 일반교통방해·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집회 주최자들에게 즉시 출석 요구를 하는 한편 채증 자료를 분석해 불법행위에 가담한 참가자들도 엄정 처벌하겠다"면서 "어느 단체를 특정하기보다는 오늘 집회를 진행한 모든 단체를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사랑제일교회·자유연대 주최로 문재인 정권 부정부패·추미애 직권남용·민주당 지자체장 성추행 규탄 집회가 열린 가운데 광화문 일대가 일부 통제되고 있다. [연합]

한편 경찰과 주최측 등에 따르면 이날 보수단체 '일파만파'가 100명 규모로 신고한 동화면세점 앞 집회는 사랑제일교회 등이 집결하면서 5000명 이상의 참가자가 모였고,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의 을지로입구 집회는 오후 2시께 3000명이 넘는 참가자가 모이는 등 두 곳에 총 2만명가량이 몰려들었다.

이날 오후 3시께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열렸던 민주노총의 8·15 전국노동자대회에도 2000명 정도가 참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