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마스크 쓴채 안면인식 결제’…中 지하철에 도입

  • 기사입력 2020-07-04 16: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중국의 한 도시에서 마스크를 벗지 않고도 얼굴인식을 통해 지하철 요금을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이 도입됐다.

4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 당국은 지난 1일부터 일부 지하철역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한 관련 결제방식을 선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된 가운데, 마스크를 벗거나 교통카드를 꺼내 인식기에 접촉할 필요 없이 요금을 지불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베이징 지하철 내부 [사진=연합뉴스]

허난성 정저우(鄭州) 당국은 지난해 12월 전체 지하철역에 안면인식 결제 방식을 도입했다. 이어 마스크를 쓴 채로도 얼굴을 인식해 요금을 결제할 수 있게 한 것은 중국 내에서 처음이다.

얼굴인식 결제를 원하는 경우 애플리케이션(앱)을 다운받아 얼굴 정보를 등록하고 위챗페이 등 결제수단을 연동하면 된다.

이후 지하철을 탈 때 탑승구에 설치된 안면인식 카메라에 얼굴을 갖다 대면 컴퓨터가 미리 등록된 얼굴 정보를 인식해 문을 열어준다.

중국에선 교통법규 위반자 식별이나 음식점 결제 등에서 광범위하게 얼굴인식 기술을 쓰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