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제주·이스타항공, M&A 성사 안갯속…폭로전 양상

  • 기사입력 2020-07-04 15: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이 셧다운과 구조조정 책임을 둘러싼 진실 공방이 격화되면서 무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노조를 통해 제주항공이 셧다운과 구조조정을 지시한 사실이 공개되면서 직장인 익명게시판 애플리케이션(앱)인 블라인드를 중심으로 제주항공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블라인드에는 "제주항공이 말한 규모의 경제 실현이 다른 회사를 없애는 것이었냐. 너무 악의적이다", "이스타포트, 수습, 인턴까지 다 자르고 셧다운까지 시켰으면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니냐" 등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이에 "인수 무산되면 제주 역시 계약금 등의 명목으로 200억∼300억원의 손실이 나는데 망하라는 심보로 그 돈을 낼 회사가 어디 있느냐"는 반박 글이 게시되는 등 제주항공 대 나머지 항공사 직원의 구도로 갈등이 커지는 모습이다.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는 3월 말 '셧다운'을 앞두고 이석주 당시 제주항공 대표가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에게 "셧다운을 하고 희망퇴직을 들어가야 한다. 그게 관(官)으로 가도 유리하다"고 말한 전화 통화 내용을 확보했다.

노조에 따르면 이 대표는 체불임금 지급을 우려하는 최 대표에게 "딜 클로징(종료)을 빨리 끝내자. 그럼 그거(미지급)는 우리가 할 것"이라며 "미지급한 것 중 제일 우선순위는 임금"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분 헌납' 발표에도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 작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는 가운데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여객기가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제주항공은 이 같은 쟁점에 대해 내부 검토 중이며, 다음주 화요일(7일) 이후 공식 입장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대화 내용을 전체적인 맥락에서 이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노조의 주장은 녹취록의 일부만 공개해서 자의적으로 해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이스타항공의 셧다운과 구조조정을 둘러싼 진실 공방은 폭로전 양상으로 확산할 전망이다.

양사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채형석 애경그룹 부회장과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차례로 만나 M&A 성사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져 막판 변수로 작용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국토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전날 면담을 통해 M&A 진행 경과와 입장을 듣고,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해 각 당사자가 수용 가능한 대안을 제시해 대승적 합의에 도달할 수 있도록 주문했다.

양사의 M&A가 무산되면 당초 정부가 제주항공에 지원하려고 했던 1700억원의 지급도 취소될 전망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