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트럼프 “中, 고의로 코로나19 퍼뜨렸을 가능성”
[AP]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고의로 세계 각국에 퍼뜨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를 하고 “그것은 고의적일 가능성이 있다”며 중국이 경쟁국의 경제를 망가뜨리기 위한 수단으로 코로나19의 해외 전파를 부추겼을지 모른다는 주장을 했다고 WSJ이 18일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코로나19를 국경 밖으로 흘려보낸 데엔 경제적 동기가 있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적 여파를 확대하기 위한 의도인가’라는 질문에 “맞다. 그들은 ‘우리는 곤경에 빠졌다. 미국이 우리를 죽이고 있다’라고 말한다”면서 “지난 1년 반 동안 미국 경제가 그들을 날려버렸다. 그 이유는 바로 관세”라고 답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이런 주장을 뒷받침할 정보를 갖고 있는 것은 아니며, 단지 개인적인 느낌뿐이라고 밝혔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 밖으로 확산한 것과 관련해 당국의 무능이나 실수일 가능성이 더 많다고 인정하면서도 “그러나 혹시 누가 아느냐. 그건 영향을 미쳤다”라며 여운을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종착지에 가까워지고 있다며, 2차 유행이 오더라도 중국처럼 전수조사식 대규모 진단검사를 하지는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미국인이 코로나19 예방 수단이 아니라 대통령에 대한 반감을 표시하려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일 수 있다는 주장도 내놨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난에 관해선 “우리는 11월3일(대선) 전에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면서 “GDP(국내총생산)도 엄청나게 오를 것으로 기대한다. 우리는 다시 정상으로 향할 것”이라고 했다.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의 상당 시간을 회고록 발간을 앞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비판하는 데 할애했다고 WSJ은 전했다.

그는 “내가 볼턴에 대해 좋아하는 유일한 것은 모두가 ‘그는 미쳤다’고 생각한다는 점”이라면서 “그와 함께 걸어 들어가면 훌륭한 협상 위치에 오를 수 있다. 볼턴이 거기 있으면 상대방이 ‘저들은 전쟁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백인 경찰의 흑인 남성 살해 사건으로 불붙은 인종 갈등과 관련해 미 경제·사법체계에 남아있는 구조적 인종차별이 개선될 것으로 낙관하고, 텍사스에서 마지막 흑인 노예가 해방된 것을 기념하는 ‘준틴스데이’(Juneteenth Day)를 자신이 널리 알린 것이라고 했다.

기념일인 오는 19일 정치 유세를 개최하려다 여론의 비난으로 날짜를 변경한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좋은 일을 했다. 준틴스를 매우 유명하게 만들었다”라며 “정말 중요한 행사인데 아무도 그날에 대해 들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