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내 영화
  • 지진희·최시원·장학우 등 한·중 톱배우 뭉쳤다…‘적도’, 첩보액션 새 역사 쓸까

  • 기사입력 2015-04-28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한국, 중국, 홍콩의 위험한 동맹을 그린 첩보액션 영화 ‘적도’가 국내 극장가를 찾는다.

28일 판씨네마는 국내와 중화권 톱 배우들의 초호화 캐스팅을 자랑하는 영화 ‘적도’가 5월 28일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적도’는 대한민국에서 개발한 핵폭발 장치가 도난 당한 후 홍콩에서 암거래가 포착되면서, 아시아 최대 일촉즉발의 위기에 한국, 중국, 홍콩이 자국의 이익을 위해 연합 작전을 벌이는 이야기를 담는다. ‘콜드 워’의 렁록만, 써니 럭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지진희, 최시원, 장학우, 장가휘, 여문락, 왕학기, 장첸, 윤진이, 이태란, 김해숙 등이 출연한다. 지진희는 핵폭발 장치를 해체할 수 있는 무기 전문가를, 최시원은 국정원 최고의 엘리트 요원을 연기한다. 또한 윤진이는 비밀요원으로, 김해숙은 국방부 장관으로 등장해 극을 이끌어간다.

‘적도’는 베이징 국제 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돼 지난 23일 지진희, 최시원이 레드카펫에 참여하면서 중국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5월 28일 국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ha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