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소녀시대, 전 연령대 1위..3년 연속 ‘올해 최고 가수’

  • 기사입력 2011-12-26 13: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1년 올해의 가수도 ‘소녀시대’가 차지했다.”

한국갤럽이 전국의 만 13세에서 59세 남녀 3,401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한 가수를 세 명까지 응답 받은 결과, 소녀시대가 26.1%로 3년 연속 1위에 올랐다.

올해 ‘더 보이즈(The boys)’로 KBS2 ‘뮤직뱅크’ 최장 1위(6주간)를 기록하면서 인기를 모았던 소녀시대는 이번 조사에서 10대에서 50대까지 전 연령대에서 1위를 차지해, ‘국민 아이돌’의 면모를 과시했다. 전 연령대 1위는 2007년 조사 실시 이후 최초다.

여기에 더해 이들은 성공적인 일본 진출로 CD·DVD 판매 매출 5위(일본 가수 포함)에 오르는 쾌거를 기록해 3년 연속 1위를 차지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왕성한 활동력을 보여줬다.

2위는 2008년 이후 3년 만에 신규 앨범 ‘투나잇(Tonight)’을 내 좋은 반응을 얻은 ‘빅뱅’(8.2%)이 올랐다. 지드래곤의 대마초 흡입, 대성의 교통사고 등 연이은 불미스런 사고에도 불구하고 빅뱅의 인기가 여전함을 알 수 있다.

중장년층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3위를 차지한 장윤정(6.9%)은 하와이안 리듬의 신선한 트로트곡 ‘올레’로 인기를 이어가며 올해도 상위권 순위를 지켰다. 2007년 이후 5년 연속 Top 5에 든 가수는 장윤정과 소녀시대가 유일했다. 

4위에 오른 김범수(6.3%)는 올해 처음으로 상위권에 진입해 주목을 끌었다. 데뷔한 지는 오래 되었지만 TV 출연이 잦지 않아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낮았던 그가, MBC ‘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며 가수 인생의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5위는 청아한 목소리의 3단 고음을 뽐내며 혜성처럼 등장해 인기 몰이를 한 아이유(6.0%)가 차지했다. 10대 스타 아이유는 ‘좋은 날’이 올해 최고의 인기곡으로 뽑혀 2011년을 자신의 해로 만들었다.

6위와 8위를 차지한 임재범과 박정현은 데뷔 10년이 넘었지만 ‘나가수’에 출연하며 새롭게 가창력을 뽐내 이름을 알린 이들로, 이들의 상위권 진입으로 올 한 해 ‘나가수’의 위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임재범과 공동 6위는 ‘Put your hands up’으로 인기를 누린 2PM, 박정현과 공동8위는 ‘롤리폴리’로 복고 열풍에 불을 지핀 여성그룹 티아라, 10위는 1년 6개월 만에 한국 활동에 복귀한 ‘원더걸스’가 차지했다.


최준용 이슈팀 기자/ hee@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