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기소유예’ 지드래곤 측 “갑작스런 소식에 당황..상황 파악 후 입장표명”

  • 기사입력 2011-10-05 11: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이돌그룹 빅뱅의 멤버 지드래곤(본명 권지용·23)이 대마초를 흡연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측이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YG 측 한 관계자는 5일 오전 이슈데일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상황을 파악중이다. 갑작스레 이런 소식이 전해져 당황스럽다”며 “상황파악 후 조만간 입장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김회종 부장검사)는 이날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빅뱅의 지드래곤을 기소유예 처분했다고 밝혔다.

지드래곤은 지난 5월 중순께 일본의 모 클럽에서 불상의 일본인이 건네 준 담배를 피웠고, 이에 그는 일반 담배와 냄새가 달라 대마초로 의심은 했지만 소량 흡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지난 7월 그의 모발을 검사를 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전했다.

검찰은 “지드래곤이 초범인 점과 흡연량이 적어 마약사범 양형 처리 기준에 미달한 수준의 성분이 검출된 점, 대학생인 점을 고려해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한편 빅뱅은 지난 5월 10일부터 19일까지 일본 오사카와 지바, 나고야 등 3개 도시에서 일본 투어 공연을 펼친 바 있다.

이슈팀 박건욱기자 / kun1112@issuedaily.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