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생민 성추행 왜 더 큰 충격인가…펑펑 쏟은 눈물, 여론 돌아섰다

  • 기사입력 2018-04-02 12: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생민 성추행 가해자 , 10년전 피해자에 사과
김생민에 여론 냉랭한 반응, 왜
김생민 대세 스타서 추락까지…
이미지중앙

(김생민=KBS2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김생민이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됐다. 2일 디스패치는 김생민이 10년 전 성추행한 피해자에게 사과를 했다고 보도했다.

김생민은 오랜 세월 리포터로 활동해왔고 지난해에야 전성기를 맞은 인물이다. 이 때문에 김생민을 응원하고 아껴오던 대중의 실망감은 더욱 큰 상황이다. 여론은 김생민 보도에 "tndu**** 내가이래서방송안믿음" "iaso**** 이제 와서 좀 떴나 했더니 한순간에 ~~~전혀 그런쪽으론 눈길도 안돌릴것 같이 생겨서" "ira**** 하...요즘 영수증 보는 낙으로 살았었는데...잘가세요" "gkgk**** 전혀 생각지도 못한 사람이 .... 김생민씨 그런사람으로 안봤는데 충격이네요~" "youc**** 아 안타깝네 사람 괜찮게 봤었는데 이제 집에서 쉬셔야겠네요 " "eots**** 만지지좀마 마사지숍직원도 아니고 " 라는 등 반응을 보인다.

특히 김생민의 눈물의 인터뷰가 재조명된다. 김생민은 지난해 9월 '연예가중계'에서 처음 인터뷰의 주인공이 됐다. 그는 당시 데뷔 20주년을 축하하는 코미디언 신동엽과 배우 신현준, 안재욱의 영상편지가 공개되자 눈물을 쏟았다.

김생민은 당시 MC가 “대세 스타가 된 소감이 어떠냐”고 묻자 김생민은 “연예계중가 인터뷰 자리에 앉는 데 20년이 걸렸다. 더 적게 걸릴 수도 있을 것 같았는데”라면서도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토록 오랜 세월 힘겨웠던 김생민이기에 성추행 사실은 더욱 큰 부메랑으로 돌아왔다.

김생민은 그뤠잇, 스튜핏 등 유행어로 전성기를 맞았고 '김생민의 영수증' '짠내투어' 등으로 왕성한 활동을 벌이는 중이기에 향후 활동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