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0대 만취女에 폭행당한 피해자 “아주 편히 또 술먹어, 사람 맞나”
지난 7월 30일 서울 성동구의 한 산책로에서 40대 남성이 무차별적으로 폭행당하고 있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산책 중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만취한 20대 여성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40대 가장이 술을 마시러 다니는 가해 여성의 근황을 공개했다.

18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술로 한 가정 박살 낸 20대 여성, 또 술 마시러 다닌다고요?’라는 제목의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게재됐다.

지난 7월 20대 만취 여성 A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해당 글쓴이는 “실로 역대급 나날의 연속”이라며 “술로 한 가정을 파탄에 이르게 한 20대 여성. 그 가해자의 근황을 확인한 저로서는 울분을 넘어 그저 무력해질 따름”이라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지인들과 아주 편히, 아주 즐거운 모습으로 술잔을 기울이고 있다”며 사진 한장을 공개했다.

글쓴이가 공개한 흑백으로 처리된 사진에는 술잔을 들고 있는 화살표 표시된 여성이 가해 여성과 동일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속에는 술병들이 있는 테이블도 보인다.

글쓴이는 “대체 당신이라는 사람은 누구냐. 머리와 심장을 지닌 사람 맞냐”며 “잘난 부모 뒤에 숨어서 우리 가족 걱정 1도 없이 보낸 사과 문자에 분명 죽고 싶다, 피가 마른다고 애원하지 않았느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대단하다. 그러니 ‘돈 몇푼 챙겨줄 테니 옜다 먹어라’ 했을 것”이라며 “가해자 당신은 우리 가족 모두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와 아픔, 고통과 트라우마를 남겼으며 저를 한낱 성추행한 파렴치범으로 출동한 경찰들 앞에서 몰아붙인 아주 나쁜 사람이자 범법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중해라. 술 마실 시간 있으면 봉사활동이나 해라”라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사건 당시 촬영된 영상과 이후 가해자와 그의 가족들이 보낸 사과 문자메시지를 캡처한 화면도 첨부했다.

이 문자메시지에서 가해 여성은 “지난 2달 동안 저의 잘못을 반성하며 너무나 죄송한 마음에 죽고 싶은 생각까지 들었다”며 “부모님과 상의한 결과 3000만원을 드리는 게 어떨까 싶다”고 합의를 요구했다.

앞서 A씨는 지난 7월 30일 밤,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주변 산책로에서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고 있던 40대 가장인 피해자를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휴대전화와 주먹, 무릎 등으로 무차별 폭행하고 경찰이 도착하자 성추행당했다고 주장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