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때 86kg였던 옥주현은 잊어줘~”... ‘30kg 감량’ 美친 각선미
[옥주현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핑클’ 출신 가수이자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늘씬한 각선미를 자랑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옥주현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쁘게 만들어주랴 몇날며칠 고생한 우리 스텝들 곰맙쯥니다♥”라며 “사람을 안았을 때 휘청거리지 않는 신발 고르느라 실험 중인 마지막 을회사 이사님 사진까지…”라는 글과 함께 몇몇 사진을 올렸다.

공개한 사진에는 옥주현이 무대 의상인 미니스커트에 하이힐까지 신고 늘씬한 각선미를 보인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앞서 옥주현은 173cm에 62kg인 사실을 공개했으며, 건강한 다이어트를 통해 57kg까지 체중을 감량해 주목을 받았다.

한편, 옥주현은 지난 16일 공개된 쿠팡플레이 예능 ‘SNL코리아’ 7회 호스트로 출연, 별명 ‘힘주현’에 대해 “원래 힘이 셌고 과거에는 86kg까지 나간 적이 있다”며 MC 신동엽을 거뜬히 들어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