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남양주서 개 물림 사망 사고…경찰, 견주 찾기 주력
[SBS 방송 화면]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경기 남양주에서 산책중이던 50대 여성이 대형견에 물려 사망한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개 주인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남양주북부경찰서는 지난 22일 오후 3시 25분쯤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리 야산 입구에서 A(59·여)씨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당시 A씨는 목 뒷덜미 등에서 많은 피가 나 심정지 상태였다.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옮겼지만 1시간여 만에 사망 판정을 받았다.

A씨를 문 것으로 보이는 대형견은 119 대원들이 인근에서 발견해 마취총을 쏴 포획했다.

이 대형견이 인근 사육장에서 탈출했을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23일 남양주북부경찰서는 “사고 현장 인근 개 사육장 주인을 불러 조사한 결과 사육장 주인은 ‘내가 기르던 개가 아니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탐문과 CCTV 분석 등을 통해 견주가 누구인지 수사 중에 있다.

또 경찰은 “먹이를 찾고자 주변을 배회하는 개들이 보였다”는 사육장 주인의 진술을 바탕으로 유기견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사고 현장 인근 CCTV에서 이 개가 A씨에게 달려드는 모습을 확인했다. 몸길이 150㎝, 무게 30㎏가량인 이 개는 포획 당시 골든리트리버 잡종으로 추정됐다.

반면 경찰은 포획된 개가 골든리트리버보다는 풍산개와 사모예드 잡종에 가깝다는 전문가 소견도 받았다. 경찰은 감식이 끝나는 대로 이 개를 남양주시에 넘길 방침이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