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흉기로 모친 살해 30대 아들…“기억 안난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자택에서 어머니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23일 어머니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존속살해)로 3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2시 50분께 광주 북구의 아파트 자택에서 60대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공격을 받은 어머니의 "살려달라"는 비명을 들은 이웃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다.

범행 후 문을 잠그고 버티던 A씨는 출입문을 강제 개방하고 진입한 형사들에게 체포됐다.

A씨는 범행 동기를 묻는 경찰의 질문에 "잘 기억 나지 않는다"고 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진술을 토대로 과거 정신과 치료 전력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