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盧 추도식 참석한 추미애 “개혁의 길 다짐하는 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23일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오늘은) 꾸준히 좌절하지 않고 개혁의 길로 가겠다는 다짐을 하는 날"이라고 밝히며 검찰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추도식 후 기자들과 만나 "시민 속으로 나온 대통령님은 여전히 시민 속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모든 개혁의 입구를 가로막고 있는 것이 검찰"이라며 "여론을 움직이는 것은 언론이고, 언론을 (움직이는 게) 시장을 지배하는 세력이며, 그 시장을 지배하는 세력을 호위하는 것이 선택적 정의를 구현하는 검찰"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따지고보면 검찰개혁으로부터 (모든 게) 시작된다"며 "왜 검찰개혁만 얘기하느냐가 아니다. 검찰개혁을 통해 민생의 공정과 정의가 (충족)되는 것"이라고 했다.

추 전장관은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스스로 정치권력이 되려는 오늘의 정치검찰을 보며 노무현 대통령의 말을 떠올린다"며 "대통령님의 우려는 오늘도 반복되고 있다"고 했다.

추 전 전관은 글에서 '검찰 자체가 정치적으로 편향돼 있으면 정치적 독립을 보장해 줘도 정치적 중립을 지키지 않는다'는 노 전 대통령의 자서전 '운명이다'의 한 구절을 소개하며 "안타깝게도 대통령님의 우려는 오늘도 그대로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검찰이) 정치적 독립을 보장해 준 민주정부에서 정치적 중립을 스스로 무너뜨리고 독재라고 타박하며 검찰정치를 하는 정치검찰이 됐다"라며 "대통령님에게 증거도 조작해가며 언론에 흘리고 욕보이기를 했던 검찰이 이명박 BBK 특검에서 꼬리곰탕 한 그릇을 함께 먹은 후 수사를 덮었다"고 했다.

특히 야권 내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이명박의 비리를 덮은 것은 검찰의 대선개입이었다. 당시 특검팀에 윤석열 검사가 있었다"라며 "그때처럼 검찰왕국의 수사은폐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고 대선개입 목적이라는 점에서도 닮은 꼴"이라고 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기소와 관련해서 추 전 장관은 "이성윤 검사장을 억지 기소하여 지휘권을 흔들어 힘을 빼는 수법으로 유력 대선후보가 된 윤석열 부인 김건희씨의 수사를 미적거리며 보위하고 있다"라며 "검찰은 유력한 차기 정치세력에 기생하는 정치검찰에서 진화해, 스스로 권력을 장악하려는 정치검찰이 됐다. 그날이 더디 오더라도 검찰개혁의 사명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