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직 경찰관 집서 암매장 시신 14구 무더기로 나와
현지언론 “총 47구 시신이 묻혀있다 자백”
시신 대부분 여성…어린아이 시신도 나와
암매장 시신들이 발견된 엘살바도르 전직 경찰관 집. 현재 공식 확인된 시신은 14구지만 현지 언론은 용의자가 총 47구의 시신이 묻혀 있다고 자백했다고 전했다. [AP 연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살인 용의자로 체포된 엘살바도르 전직 경찰관의 집에서 암매장된 시신이 14구가 무더기로 나왔다.

20일(현지시간) 현지 일간 엘디아리오데오이 등에 따르면 엘살바도르 북서부 찰추아파에 있는 주택에서 수십 구의 시신이 묻혀 있는 것이 확인됐다.

시신이 암매장된 곳은 우고 오소리오 차베스(51)라는 전직 경찰관의 집이다. 그는 이달 초 57세와 26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수사 과정에서 그의 집에서 암매장 흔적이 발견됐고 곳곳에 묻혀있던 시신들이 속속 확인됐다. 시신의 대부분은 여성이고 어린아이의 것도 있었으며 일부 시신은 2년 전 살해된 것이었다.

현재 공식 확인된 시신은 14구지만 현지 언론은 오소리오가 총 47구의 시신이 묻혀 있다고 자백했다고 전했다.

수사당국은 오소리오의 공범을 포함해 총 10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지역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만난 피해자들을 ‘아메리칸 드림’을 빌미로 꾀어냈다고 했다. 그를 도운 이들도 거의 다 체포됐다”고 했다.

한편 멕시코에서도 최근 여성 살해 혐의로 체포된 72세 노인의 집에서 사람 뼈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18일 체포된 이 노인의 집에선 최근 실종된 34세 여성의 토막 시신은 물론 다른 여성 여러 명의 신분증과 소지품, 총 29명 여성의 이름이 적힌 수첩 등이 나왔다. 현지 언론은 이 노인이 20년간 연쇄살인을 저질렀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