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원순 성폭력 공동행동, 오세훈에 “성평등 정책 실현해야”
여성단체들 “젠더 문제로 말미암은 선거…성평등 공약 없어”
“피해자 일상 복귀, 아들·딸 같아서가 아니라 동료이기 때문”
“여성 귀갓길 실시간위치 제공, 성평등정책 아냐”
박워순 피해자, 吳당선소감에 “살펴주셔서 감사”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4·7 재보궐선거 성평등 정책 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주희 기자/joohee@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한국여성민우회를 비롯한 여성단체들이 신임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성평등 조직 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인 A씨는 오 시장이 당선 직후 성폭력 사건을 언급한 것과 관련, 힘든 일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졌다.

“골목길이나 늦은 길 귀가, 왜 위험해졌나 고민해 봤나”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여성민우회 등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보궐선거는 젠더 문제로부터 비롯됐지만 오 시장의 공약에는 성평등을 위한 내용을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하며 성평등 정책을 촉구했다.

권김현영 여성현실연구소장은 “이번 선거는 권력형 성범죄에 대한 심판의 결과였다”며 “여성을 동등한 동료로서 존중하지 않는다면 (권력형 성범죄는)당연히 발생할 일”이라고 했다. 이어 “오 시장이 서울시청의 여성 공무원을 ‘펜스 룰’로 분리할 것이 아니라 존엄하게 공존할 수 있는 조직 문화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 소장은 “오 시장은 성평등 정책에 대한 질의에 응답하지 않고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캠프에 아예 여성이 없었다’고 해명했다”며 오 시장의 성평등에 대한 인식을 비판했다.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장도 “오늘(8일) 새벽 오 시장이 당선자 발언에서 ‘A씨는 우리 모두의 아들 딸일 수 있다. 피해자가 오늘부터 복귀해서 업무할 수 있도록 잘 챙기겠다’고 했다”며 “성폭력 피해자가 업무로 복귀하는 일은 그가 ‘아들 같아서, 딸 같아서’가 아니라 ‘노동자이기 때문에, 동료이기 때문에, 사회 구성원이기 때문에’ 지켜져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가 최근 성폭력 예방을 목적으로 제작한 ‘비서 업무 지침’에 대해 김 소장은 “행동의 책임을 비서에게 돌리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서울시는 국가인귄위원회의 권고사항을 담아 ‘상관에게 사적인 연락 하지 않기’, ‘외투 입혀 드리지 않기’ 등이 포함된 비서 업무 지침을 발표했다.

대학 내 페미니스트 공동체인 ‘유니브페미’의 윤김진서 대표도 “오 시장이 (여성의)안전을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묻고 싶다”면서 “여성이 탄 택시의 실시간 이동 경로를 ‘보호자’에게 전송한다고, 경비원과 CCTV를 더 많이 배치한다고 여성이 안전해질 수 있는가”라며 오 시장의 관련 정책을 비판했다.

이어 “여성의 안전은 보호를 명목으로 가부장제도나 공권력으로 하여금 여성을 감시한다고 보장되지 않는다”며 “애초에 왜 여성이 혼자 택시를 타거나 골목길을 걷거나 늦은 시간에 집에 가는 것이 위험한 일이 되었는지 고민해본 적이 있는지 의심이 든다”고 덧붙였다.

김재련 “朴피해자, 吳소감에 힘들었던 일 생각나 눈물”

A씨는 오 시장의 성폭력 사건 언급에 그간 힘든 일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에 따르면 A씨는 오 시장이 보궐선거 승리 소감에서 ‘피해자가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하도록 잘 챙기겠다’고 한 발언에 “잊지 않고 말씀해주시고 잘 살펴주신다니 감사드린다”고 답했다. 이어 “(오 시장의)당선 확실 연설 때 그동안의 힘든 시간이 떠올라 가족들이 함께 울었다”고 덧붙였다.

김 변호사도 한 매체와 전화 인터뷰에서 “오 시장이 당선돼서 운 게 아니라 사건을 언급하자 그간 힘들었던 일들이 생각나서 울었다는 것”이라며 “피해자 입장에선 피해와 2차 피해 등 정말 많이 힘든 일들이 떠올랐을 것”이라고 했다.

joo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