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인 70% “승진보다 해외여행이 먼저…백신 맞고 가겠다”
부킹닷컴, 한국인 1000여명 포함 28개국 조사
“여행 재개 위해 각국 정부 업계 지원 필요” 95%
부킹닷컴 조사 결과, 28개국 응답자들의 해외여행에 대한 갈망이 크고, 백신 투약으로 기대감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한국인 10명 중 7명은 ‘승진보다 여행이 먼저’라는 생각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백신 접종 전에는 해외여행을 할 생각이 없다’는 응답이 66%로, 여행을 실행하는 데 백신 접종을 매우 중요한 전제조건처럼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킹닷컴이 한국인 1000여명을 포함해 28개국 2만8000여명을 대상으로 향후 해외여행계획에 관한 ‘백 투 트래블(Back To Travel)’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승진보다도 여행이 먼저’라는 주장에 동의하는 비율은 한국인 조사 대상자의 72%, 28개국 평균 66%로 나타났다.

‘백신 접종 전에는 해외여행을 갈 생각이 없다’고 응답한 글로벌 여행객 비율은 59%, 한국인은 66%였다. ‘백신 접종이 시행된 국가로만 여행을 가겠다’는 응답은 글로벌 55%, 한국 51%였다.

‘백신 도입으로 올해 중 여행이 재개될 것’이라는 데 동의하는 응답은 세계 66%, 한국 53%로 나타났다. ‘해외여행이 재개되는 시기가 올여름’일 것이라는 데에 세계 응답자 61%가 동의했지만, 한국인들은 43%로 다소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국제 관광교류 재개를 위해 각국 정부의 업계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조사 대상국 전체 평균이 95%, 한국 응답자는 96%로 집계됐다.

아르얀 다이크(Arjan Dijk) 부킹닷컴 부사장 겸 CMO는 ”백신 도입으로, 길고 어둡기만 했던 터널 끝에 빛이 보이기 시작하며 전 세계 사람이 다시 여행을 통해 세상을 경험할 수 있는 날이 그렇게 멀지만은 않다는 희망이 생겼다”고 분석했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