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현직 의원 부인, 자택서 숨진 채 발견…“유서 나와”
8일 서울 서초구 자택서 발견
“극단적 선택 가능성에 무게”
경찰 로고. [연합]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국민의힘 현직 의원의 부인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시신과 함께 유서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도 ‘극단적 선택’에 무게를 두고 사망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서울 서초경찰서와 정치권에 따르면 이모 국민의힘 의원의 배우자인 A씨가 이날 오전 9시45분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의원의 딸은 “어머니가 돌아가신 것 같다. 호흡이 없다”며 112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의 자택에서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자택에서 A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가 나왔다고 들었다. 내용까지는 듣지 못했다”고 했다.

ra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