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백종원의 골목식당’ 정인선 “곱창서 샴푸향 난다”…첫 시식부터 독설

  • 기사입력 2019-04-04 06: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골목식당’ 정인선이 첫 시식에 도전했다.

3일 밤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새 MC 정인선이 합류해 첫 시식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서산 해미읍성 솔루션을 위해 서산 곱창집에 방문했다. 소곱창구이, 돼지곱창전골, 소곱창전골을 각각 맛보던 백종원은 곱창전골을 번갈아 맛보고 고개를 갸웃거렸다.

이에 “소울푸드가 곱창이다”라고 밝힌 정인선을 곱창집으로 불렀다.

백종원은 곱창집의 메뉴를 시식하던 중 “정인선 씨가 곱창 좋아한다고 하셨죠? 제가 사주겠다”라며 정인선을 호출했다. 이에 정인선은 기뻐하며 곱창집으로 향했다.

백종원은 주방을 점검했다. 백종원은 냉장고에서 곱창의 상태를 확인했다. 그러면서 “역시나 보관온도가 낮았다. 얼었다 녹았다 하는 온도라서 곱이 다 흘러나온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곱창집에 들어선 정인선은 “평소에 소곱창과 돼지곱창 중에서 자주 먹게 되는 건 돼지곱창인 것 같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정인선에 소곱창 전골을 먼저 먹은 다음 돼지곱창 전골을 먹어볼 것을 권유했다. 백종원의 지시대로 시식을 한 정인선은 “냉이 향이 확 올라오네요”라고 표현했다.

정인선은 “소곱창 전골을 처음 먹었을 땐 냉잇국을 먹는 기분이었다. 그 다음 돼지곱창 전골을 먹으니 샴푸향이 났다. 그리고 다시 소곱창 전골을 먹으니 냉이향이 사라지고 기름맛만 났다”고 냉철하게 분석했다.

이어 정인선은 소곱창구이를 시식하며 “냉장고 보관 전의 고기가 더 곱이 많은 것 같다”고 밝혔다.

백종원은 “곱창의 곱이 어떤 온도에서 보관하느냐에 따라서 양이 달라질 수 있다”며 “곱창이 진짜 어렵긴 어렵다. 내장은 재료 질이 천차만별이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사장님은 “환장하겄네”이어 “얼씨구”라고 말하며 연신 물을 마시는 모습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