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전기자전거 전용 전자파 기준 생긴다

  • 기사입력 2017-08-28 11: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년 3월말부터 적합성기준 적용
가격 인하·수출 증가 효과 기대


내년부터 전기자전거에 고유한 전자파 적합성 기준이 적용된다.

이번 조치는 전기자전거 수출 증가와 소비자 가격 인하 등 전기자전거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100만원대 미만의 보급형 전기자전거 시장도 빠른 속도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국립전파연구원은 ”전기자전거의 전자파 안전관리와 보급 활성화를 위해 국제표준을 수용, 전기자전거 전용으로 적용하는 전자파 적합성 기준을 신설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현재 전기자전거는 독자적인 전자파 기준이 없이 전동기기류에 포함돼 적합성 판정을 받고 있다.

전파연구원이 이번에 새로 만든 전자파 적합성 기준은 유럽연합(EU)이 사용하는 방식을 준용했다. 미국과 일본은 이미 전기자전거에 고유한 전자파 적합성 기준을 독자적으로 만들어 사용하고 있다.

전파연구원은 “꾸준히 늘고 있는 전기자전거 사용 인구와 산업계의 지속적인 수요를 반영해 별도의 기준을 제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내년 3월부터 자전거전용도로에 전기자전거 진입이 허용되고, 만 13세 이상이면 별도의 면허 없이도 탈 수 있게 된다. 이에 맞춰 새로 만들어지는 기준도 내년 3월말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전기자전거 전자파 적합성 기준 심사는 크게 전자파 장애와 내성(품질)에 관한 심사로 분류된다. 세부적으로는 ▷전기자전거 동작 상태, 대기 상태, 충전 모드시 전자파 허용 기준 ▷정전기 방전 ▷번개 등 전기자전거의 오동작에 영향을 주는 전자파 허용 기준을 포함해 총 9가지 항목으로 구성돼 있다.

전파연구원은 이번 표준 제정으로 자전거 제조사들의 수출이 늘고, 소비자가격이 인하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우선 국제표준 제정으로 국내 업체들의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제조사들이 우리나라와 전자파 상호인증협정(MRA)을 체결한 국가에 자전거를 수출하는 경우 종전과 달리 중복 인증을 받는 번거로운 절차가 없어지기 때문이다. 그만큼 제조사들의 전자파 시험 비용이 적게 들어 전기자전거의 소비자 구매가격이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원 관계자는 “기술 기준이 같으면 두 번 인증받는 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돼 비용 절감 효과가 있고 이는 소비자가격 인하로 이어질 것”이라며 “시장이 보다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상현 기자/bons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