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기춘 “크게 당했다…청문회 나간 것 후회”
[헤럴드경제]청문회를 마치고 귀가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가족들에게 “크게 당했다”며 “아무도 믿을 수 없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9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김 전 비서실장은 부인에게 “박영선 의원 등에게 크게 당했다”며 한탄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비서실장의 부인은 “할 수 없이 나가셨다. (김 전 비서실장의 수술 전력을 언급하며) 죽지 않은게 기적”이라고 말했다.


김 전 실장은 부인이 취재진과 통화하는 내내 “말 그만 하라”며 다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