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논산 여교사 사건, 삐뚤어진 사랑 vs 그루밍성범죄? 갈림길 유발한 치정극

  • 기사입력 2018-11-13 09: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논산 여교사가 제자 두 명과 성관계를 맺어 파문을 일으킨 사건이 대두되면서 이들의 관계에 대해서도 집중되고 있다.

논산 여교사와 사건의 중심에 선 인물은 부적절한 관계를 이어온 A군과 B군이다. 논산 여교사는 A군과는 심리적인 영역까지 관계를 확장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논산 여교사의 사건은 그루밍 성범죄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떤 계기로, 어떤 과정을 통해 진전됐는지는 아직 밝혀진 사실이 없기 때문에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루밍 성범죄는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호감을 얻거나 돈독한 관계를 만들어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폭력을 가하는 것을 뜻한다. 보통 어린이나 청소년 등 미성년자를 정신적으로 길들인 뒤 이뤄진다.

가해자들은 피해자에게 계획적으로 접근해 공통의 관심사를 나누거나 원하는 것을 들어주면서 신뢰를 쌓은 뒤, 서로 비밀을 만들며 피해자가 자신에게 의존하도록 만든다. 피해자들은 본인들이 일종의 ‘계획’에 말려들었다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 한다.

실제로 최근 경남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한 교사가 자신이 근무하는 초등학교 제자를 불러내 그를 꼬드기며 신체접촉을 하고 자신의 반나체 사진을 보내는 등 행동을 해 파장이 일기도 했다.

하지만 논산 여교사와 B군의 관계는 또 다른 양상이다. 논산 여교사와 A군의 비밀을 알게 된 B군이 오히려 논산 여교사를 협박해 관계를 강요했다고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에 논산 여교사 사건은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