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삼성전자, 100대 기업 중 고용 가장 많이 늘렸다

  • 기사입력 2019-04-04 07: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DB]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삼성전자가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가운데 고용을 가장 많이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4일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가 공시된 87개 기업의 ‘직원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조사대상 대기업 2018년 전체 직원수는 81만1346명이었다. 3년전인 2016년에 비해 2만5444명이 증가한 수치다.

개별 기업별로 살펴보면 이 기간동안 직원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기업은 삼성전자였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전체 직원수는 10만3011명으로 3년전과 비교해 9811명(10.5%)이 증가했다.

이어 같은 기간 직원 수가 3718명 늘어난 SK하이닉스가 2위에 올랐고 ▷LG화학(3457명) ▷LG유플러스(2182명) ▷CJ제일제당(1988명) ▷현대자동차(1885명) ▷기아자동차(1819명) ▷대림산업(1699명) ▷삼성SDI(1275명) ▷삼성전기(1054명) 등의 기업 순으로 직원수가 늘었다.

3년새 직원수가 늘어난 기업은 63개사인 반면 직원 수가 감소한 기업은 24개사였다.

조선 산업 구조조정의 여파따라 ▷현대중공업(8292명) ▷삼성중공업(1783명) ▷대우조선해양(1323명) 등의 직원 감소가 두드러졌다.

직원수가 가장 많은 대기업은 역시 삼성전자로 2018년 기준 10만 3011명으로 집계됐다.

남녀 직원 수를 공시한 50개사 중, 남성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현대삼호중공업(98.2%) ▷현대제철(96.9%) ▷기아자동차(96.5%) ▷고려아연(96.3%) ▷대우조선해양(96.2%)이었으며, 여성 직원의 비율이 높은 기업은 ▷신세계(68.8%) ▷이마트(63.8%) ▷아시아나항공(53.2%) ▷호텔롯데(44.1%) ▷SK하이닉스(37.8%) 등이었다.

제조업 기업에 남성 직원이 많은 반면, 유통ㆍ서비스 기업에선 여성 직원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igiza7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