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마이크로닷 부모 “마닷 앞길 망쳐 죽고 싶다”…귀국 임박

  • 기사입력 2019-02-20 07: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20억원대의 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래퍼 마이크로닷 부모가 일부 피해자와 합의했으며곧 한국에 들어올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마이크로닷 부모의 사기논란에 관해 최근 합의한 연대보증 피해자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인터뷰에 응한 피해자 A씨는 “국제전화가 왔다. 재호(마이크로닷) 아빠더라. 21년만에 목소리를 들으니 말도 안 나오고 가슴이 먹먹했다”며 “(마이크로닷 아빠가) 아이들만 생각하면 죽고 싶다고 하더라. 당신은 용서할 수 없지만 재호를 봐서 합의해주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A씨는 “곧 한국에 들어온다고 했다. 경찰서에 가서 조사 받고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은 지겠다고 약속했다”고도 했다.

또다른 피해자 B씨도 마이크로닷 부모로부터 합의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다. B씨는 “원금 합의밖에 해줄 수 없는 상황이라더라. 그래서 ‘입장 바꿔서 20년 뒤에 원금으로 합의해주겠냐’고 했다. 필요 없다고 죗값 치르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내 20년 인생을 어떻게 살았는데. 우리 자식은 뭐냐. 내 자식이 부모 잘못 만났듯이 거기도 마찬가지”라고 이유를 밝혔다.

제천경찰서에 따르면 마이크로닷 부모 측 변호인은 최근 일부 사기 피해자들에게서 받은 합의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인터폴은 충북지방경찰청의 신청을 받아들여 적색수배를 발부해 둔 상태다. 이에 따라 마이크로닷 부모는 약 180개 인터폴 회원국에서 신병이 확보될 경우 국내로 압송돼야 하는 상황이다.

앞서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1990년대 충북 제천에서 농장을 운영할 당시 지인들에게 돈을 빌린 뒤 갚지 않고 뉴질랜드에 몰래 이민을 갔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경찰은 사기혐의를 받고 있는 마이크로닷의 부모의 신변 확보를 위해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충북 제천경찰서에 마이크로닷 부모로부터 경제적인 피해를 입었다고 신고한 사람은 총 14명이고, 피해 규모는 20여 년 전 원금 기준으로 6억원 가량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피해자 자식들의 폭로가 이어지면서 ‘빚투’ 논란의 도화선이 됐다. 마이크로닷은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