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여성이 젖소로 변신…서울우유 광고에 누리꾼들 “역겨워”
[서울우유 유튜브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서울우유가 여성을 젖소로 비유하는 광고 영상을 올렸다가 누리꾼들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현재 해당 광고는 유튜브 등 SNS 채널에서 삭제된 상태다.

서울우유는 지난달 29일 공식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베일에 감춰져있던 그들의 정체는? 서울우유 유기농 우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을 본 후 감상평을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함께 전개했다.

해당 광고 영상은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연출됐다. 한 남성이 카메라를 들고 강원도의 청정지역을 찾아 무언가를 촬영하면서 ‘마침내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것에 성공했다’는 나레이션이 나온다. 이후 화면에는 새하얀 옷을 입은 여성들이 냇가에 모여 물을 마시는 모습 등이 잡힌다. 또 여성들이 목초지에 엎드려 요가를 하거나 가부좌를 하는 장면이 이어진다.

얼마 뒤 ‘청정 자연의 깨끗한 물을 마시고 친환경 유기농 식단을 고집하며 쾌적한 환경에서 평화롭게 살아가는 그들. 조심스럽게 접근해보기로 하는데’라는 나레이션이 이어지고, 풀밭에서 스트레칭을 하는 여성들과 파마머리를 한 남성의 모습이 나온다. 이후 탐험가가 조심스레 촬영을 시도하다가 나뭇가지를 밟아 소리가 나고 한 여성이 고개를 돌리자 목초지에 있던 여성들이 모두 젖소로 바뀐다.

광고는 ‘깨끗한 물, 유기농 사료, 쾌적한 청정 자연 속 유기농 목장에서 온 순도 100% 서울우유, 유기농 우유’라는 멘트와 우유를 마시는 남자의 모습으로 끝이 난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후 트위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여성을 젖소에 비유한 거냐는 비판이 일었다. 게다가 영상 속 탐험가가 카메라를 들고 숲속에서 몰래 여성들을 촬영하는 모습은 불법촬영 범죄를 연상시킨다는 지적도 나왔다.

누리꾼들은 ‘역겨운 발상의 광고’, ‘광고 만든 사람부터 내보낸 사람들 모두 성인지 감수성이 없다’, ‘젖소=여성으로 비유하는 단순함’, ‘남자 한명 집어 넣은거 속 보인다’, ‘비위 상해서 서울우유 못 먹겠다’ 등 비판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