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속보] 삼성전자 3인 대표이사 체제 유지…휴대폰 사령탑에 노태문

  • 삼성전자, 2020년 정기 사장단 인사 실시
  • 기사입력 2020-01-20 09: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정순식 기자] 삼성전자가 기존 3인의 대표 이사 체제를 유지한다. 다만 삼성전자는 50대의 젊은 사장단을 대거 발탁하며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20일 오전 사장 승진 4명, 위촉업무 변경 5명 등 총 9명 규모의 2020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스마트폰 사업(IM부문 무선사업부) 사령탑에는 IM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이었던 노태문(52) 사장이 올랐다.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장 김기남 부회장과 소비자 가전의 CE 부문장 김현석 사장, IT·모바일 분야의 IM 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유임했다.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