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018평창올림픽
  • [2018 평창] 울고 있는 노선영...위로한 건 밥데용 코치

  • 기사입력 2018-02-20 07: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팀추월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경기를 지켜본 이들은 결과보다 선수들의 팀워크에 실망했다. 뒤처진 노선영을 두고 나머지 두 선수만 일찌감치 결승선을 통과한 것이다. 그런데 뒤처진 노선영을 위로한 것은 동료인 선수가 아니라 밥데용 코치였다.

김보름(강원도청)-박지우(한국체대)-노선영(콜핑팀)으로 이뤄진 여자 대표팀은 19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3분03초76의 기록으로 7위에 그쳐 준결승 진출이 무산됐다.

[사진=연합뉴스]

기록보다 아쉬운 것은 여자 대표팀 선수들의 팀워크다. 팀추월 경기는 맨 마지막으로 결승선을 통과한 선수의 기록이 팀 최종 성적이 되지만 이날 김보름과 박지우는 레이스 막판 뒤처진 노선영을 두고 제갈길 가기에 바빴다.

경기 후 결과에 좌절한 노선영이 홀로 앉아 눈물을 흘렸지만 김보름과 박지우는 외면하고 돌아섰다. 노선영을 위로한 것은 밥데용 코치뿐이었다.

노선영은 경기 직후 인터뷰를 하지 않고 그대로 링크를 빠져나갔고, 김보름과 박지우만이 인터뷰에 임했다.

김보름은 경기를 마친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기자들과 만나 “팀추월은 선두가 아닌 마지막 선수의 기록을 찍기 때문에 안 좋은 기록이 나왔다”며 “3명 모두 뭉쳐서 들어왔으면 준결승전에 진출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끝난 경기에 대해선 더 할 말이 없을 것 같다”면서도 “사실 아쉽긴 아쉽다”며 한숨을 쉬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