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힐링캠프’ 이지아, 정우성과 파리여행 중 서태지 언급했더니…‘깜짝’
[헤럴드경제] 배우 이지아가 ‘힐링캠프’에서 전 남편 서태지와 전 연인 정우성을 언급해 화제다.

1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는 데뷔 후 처음 토크쇼에 출연한 이지아가 자신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아는 “미숙했던 시절 선택한 거 치고 대가가 컸다. 그건 내가 짐작할 수 있는 수위의 삶이 아니었다”고 전 남편 서태지와의 결혼생활에 대해 토로했다.

이어 이지아는 “촬영장에서 힘들어하고 있을 때 (정우성이) 자연스럽게 말을 걸어줬다. 첫 눈에 반한 것은 아니지만, 8개월 간 함께 하며 자연스럽게 가까워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에 MC 이경규가 “궁금한 것은 그 분(정우성)은 이지아의 비밀을 알았냐는 것이다”라고 묻자 이지아는 “함께 파리에 갔을 때 살면서 처음으로 거리에서 데이트를 했다. 그 때 내가 그 분에게는 모든 것을 이야기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답했다.


이지아는 “힘들게 모든 것을 얘기했다. 그런데 그분은 너무 아무렇지 않게 ‘나도 10년 동안 만난 여자친구가 있었어’라고 반응을 하더라. 그게 고마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날 ‘힐링캠프’ 이지아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힐링캠프 이지아, 서태지 정우성 언급 조심스러웠을텐데 큰 용기 냈다”, “힐링캠프 이지아, 정우성을 정말 좋은 사람으로 기억하고 있는 듯. 헤어진게 안타깝다”, “힐링캠프 이지아, 어린나이에 서태지와 결혼 이혼까지 감당하기 어려웠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