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달새 600만원 날렸다” “나는 수천만원이다” 촉망받던 이 회사, 무슨 일?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한달만에 수천만원 날리는 거 금방이네요. 평단가 2만6000원대에 3000주 넘게 물려있습니다.”

“촉망받는 스타트업이어서 목돈 ‘올인’했는데…순식간에 이렇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쏘카 투자자들)

국내 차량공유 플랫폼 ‘쏘카’의 주가 하락으로 개인 투자자들이 아우성이다. 지난달 공모가 2만8000원으로 상장했지만, 한달만에 40%가 날아갔다. 공모 과정에서 불거진 ‘고평가 논란’에 글로벌 금리인상 등 외부 시장 상황 악화까지 겹쳤다. 하반기 사업 다각화 등 수익 개선을 증명해 투자자들에게 주가 상승 여력을 증명시키는 것이 시급하다.

지난 23일 쏘카 주가는 전일대비 4.49% 내린 1만7000원에 마감했다. 197만주에 달하는 보호 예수 물량이 전날(22일) 해제되면서 여파가 컸다. 현재 거래 중인 주식 474만8218주의 약 40%에 해당하는 규모다.

쏘카 상장 후 주가 추이 [네이버증권]

쏘카 주가는 상장 한달만에 거의 반토막 났다. 지난달 22일 공모가 2만8000원으로 상장 후, 단 3거래일을 제외하고 연일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 19일에는 상장 후 처음으로 2만원대가 깨졌다.

글로벌 경기 침체 등 불안한 외부 시장이 가장 큰 영향을 끼쳤다. 차량 공유 모빌리티 플랫폼을 운영하는 쏘카는 IT업계 성장주로 분류된다. 미래가치를 현재로 환산해 평가가 이뤄지는 성장 기업 주가에 글로벌 금리 인상에 치명적이다.

상장 당시 불거졌던 ‘고평가 논란’을 해소하지 못한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쏘카는 공모가를 매출액 대비 기업가치 비율 방식을 적용해 선정했다. 비교군을 설정하는 과정에서 국내 1위 렌탈업체 롯데렌탈은 제외하고 글로벌 차량 공유 업체 우버, 그랩 등을 포함했다. 기업가치 비율도 우버(2.4배)와 리프트(1배)보다 높은 7.7배의 기업가치를 산정해 논란이 일었다.

쏘카는 앞서 도착지 인근 주차장에 차량을 반납할 수 있는 쏘카존 편도 베타 서비스를 서울에 이어 경기, 인천, 부산 지역으로 확대 시행했다. [쏘카 제공]

전문가들은 쏘카가 고평가 논란을 종식시킬 ‘한방’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사업 다각화와 수익 개선을 증명해야할 때라는 것이다.

쏘카는 사업 등 내부적인 문제는 없다는 입장이다. 최근 원하는 장소에 차량을 반납할 수 있는 ‘쏘카존 편도’를 정식 출시하고 KTX 예약 서비스를 연내 쏘카 앱에서 선보이는 등 사업 다각화 및 수익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최근 정부가 편도차량 대여 등 공유차량 사업 관련 규제를 개선하기로 하면서, 쏘카를 포함한 차량 공유 시장이 활성화될 거란 전망도 나온다. 앞서 박재욱 쏘카 대표는 “차량공유 이용자에 추가적인 업셀링(연쇄판매)을 만들어 수익성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jakme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