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성적 영상 올린 건 그 여자…희롱은 왜 우리가 받나” 승무원 울분
유튜브 ‘승무원 룩북’ 영상 논란 지속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최근 한 유튜버가 속옷 차림으로 등장해 특정 항공사를 연상케 하는 승무원 유니폼을 착용하는 영상을 게재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현직 항공사 승무원이 “유니폼을 입기 두렵고 슬프다”는 심경을 밝혔다.

지난 14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상처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꿈이었던 대한항공에 어렵게 입사해서 늘 손님 한 명 한 명에게 최선을 다해 서비스했고, 손님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항상 긴장했다”며 “행여라도 회사 이미지를 실추시킬까 봐 유니폼을 입었을 땐 말과 행동을 조심하고 또 조심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런데 웬 여자가 (영상에서) 누가 봐도 대한항공을 연상케 하는 유니폼을 입고 속옷 차림으로 스타킹을 신고 SNS에는 다리를 벌리고 있는 사진도 게시했다”면서 해당 게시물에 달린 노골적인 성적 댓글들을 두고 “그런데 다들 저게 뭐가 문제냐고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런 성적인 영상을 올린 건 그 여자인데, 온갖 희롱은 우리 회사 승무원들이 받고 있다”며 “10년간 자부심을 갖고 회사 유니폼 입고 열심히 일해 온 죄밖에 없는데 왜 저런 희롱을 받아야 하나. 앞으로 비행기 탈 때마다 유니폼 입을 때마다 나를 어떤 시선을 볼지 저런 댓글을 다는 사람들이 속으로 무슨 상상을 하고 있을지 두렵고 슬프다”고 울분을 토했다.

앞서 ‘룩북(여러 의상을 착용하며 패션 스타일을 보여주는 사진 및 영상)’ 채널을 운영하는 한 유튜버가 지난달 공개한 ‘승무원 룩북’ 영상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면서 특정 직업군을 성상품화 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해당 유튜버는 영상에서 속옷 차림으로 등장해 항공사 승무원의 블라우스와 치마, 스타킹까지 차례로 입어 보이는 모습을 적나라하게 공개했다.

이후 논란이 확산되자 유튜버는 유튜브 채널 공지를 통해 “작성된 수천 개의 댓글 중 상당수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이용음란) 및 형법상 모욕죄 등에 해당할 수 있는 노골적인 내용과 표현을 담고 있어 엄연한 범죄에 해당한다는 자문 결과를 토대로 법적 대응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악플러에 대한 소송을 예고했다.

한편 대한항공 측은 “당사자(유튜버) 및 채널에 지속적으로 영상 삭제를 요청하고 있다”면서 법적 조치도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