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측근 떠나보낸 이낙연 "슬픔 누를 길 없다…깊은 위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옵티머스의 복합기 임대료 지원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던 그의 최측근 인사가 숨진 채 발견된 것에 대해 "슬픔을 누를 길이 없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 대표는 이날 "유가족들께 어떻게 위로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오영훈 당 대표 비서실장이 전했다.

이 대표 측은 "고인은 9월부터 당대표실 부실장으로 일했었고, 최근 서울중앙지검의 소환조사에 성실히 임해 왔다"며 "확인 결과 고인은 12월 2일 소환 조사 도중 저녁식사를 위한 휴식 시간에 부인에게 마지막 전화를 하고 연락이 두절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모 더불어민주당 대표 비서실 부실장은 전날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 건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씨는 전날 검찰에 출석해 변호인이 동석한 가운데 장시간 조사를 받았고, 저녁식사 후 조사를 재개할 예정이었으나 연락이 끊겼다. 경찰은 이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 부실장은 이 대표의 전남도지사 시절 정무특보 출신으로 이 대표의 핵심 측근 인사로 꼽힌다.

re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