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용민 “주진우는 윤석열 패밀리…의혹 해명하라”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를 진행했던 시사평론가 김용민씨가 같은 나꼼수 멤버였던 주진우 씨에게 이른바 ‘윤석열 검찰총장 패밀리’라는 세간의 의혹에 대해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주씨는 최근 추 장관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밝혀 친문 진영으로부터 ‘친검(檢) 기자’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김씨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주진우 기자의 해명을 기다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김씨는 “주씨의 행적과 발언을 살펴볼 때 ‘윤석열 패밀리’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뼈아픈 결론을 내리게 됐다”며 “그가 ‘윤 패밀리’로서 윤 총장의 정치적 이익을 대변하는 역할을 해왔다면, 윤 총장이 물러나야 한다고 믿는 지지자 절대 다수에게 같은 편인 양 기만한 행위는 용납받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선이 명확할수록 피아 구분은 명확해져야 한다”며 주씨에게 네 가지 질문을 던지고, 해명을 요구했다.

김씨는 “윤 총장이 강력한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되던 시절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과 회동할 때 주씨도 합석했다”며 “증언에 따르면 총 4명이 있던 이 자리에서 주씨는 윤 총장에게 ‘형’이라고 호칭하며 양 전 연구원에게 반농담조의 충성맹세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와 관련해 “주씨는 기자로서 취재 목적을 갖고 이 자리에 참석한 것인가”라며 “검찰총장 후보자로 거론되면 윤 총장에게 충성맹세를 요구한 게 농담이나 장난으로 치부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나”라고 물었다.

김씨는 또 “지난 4월 초 MBC에서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검언유착 의혹 보도가 나온 이후 주씨는 저에게 한 검사장과 채널A 이동재 기자는 소통한 바 없다고 말했으나 두 사람의 만남을 입증하는 녹취록은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아 공개됐다”며 “이렇게 말한 이유는 상황을 오판한 것인가, 고의로 거짓말을 해 한 검사장의 이익을 대변하고자 한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아울러 “검언유착 문제로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자 주씨는 윤 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이 부당하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다가 추 장관의 노여움을 산 일이 있다”며 “주씨는 여론을 빙자해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제동을 걸려고 한 게 아니었나, 혹시 윤 총장의 뜻을 전한 게 아닌가”라는 질의도 했다.

김씨는 “답변을 기다린다. 미흡하거나 해명이 제가 공개하지 않은 객관적 정황에 배치될 경우 추가 질문을 할 수도 있다”며 글을 마쳤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