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가수 故 유니 떠난지 벌써 13년?…꽃다운 나이에 떠난 별

  • 기사입력 2020-01-21 09: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가수 故(고) 유니가 세상을 떠난 지 13년이나 지났다.

유니는 지난 2007년 1월 21일 자신의 집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돼 팬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26세라는 꽃다운 나이이자, 3집 발매를 앞두고 있었기 때문이다.

유니가 활발한 활동을 당시 악플에 시달려 우울증을 앓기도 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유니는 1996년 KBS 드라마 ‘신세대 보고서 어른들은 몰라요’로 데뷔했다. 2003년 가수로 전향해 활동을 펼쳤다.

고인의 추모관은 경기 안성 유토피아 추모관 내에 마련돼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