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115억 들고 튄 30대 골프장 직원 잠적…경찰 수사

  • 기사입력 2018-12-25 16: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30대 골프장 직원이 거액의 회삿돈은 횡령한 뒤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전남 나주경찰서는 25일 모 골프장 회계담당 직원 A씨(30)가 115억원을 횡령한 뒤 잠적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골프장 측은 A씨가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골프장 수입금 중 일부를 여러 차례에 걸쳐 빼돌린 액수가 115억원에 달한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회사 통장에서 본인 계좌로 돈을 이체하는 방법으로 약 100회에 걸쳐 자금을 빼돌려 온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초기에는 4000만원에서 5000만원씩 이체를 하다가 이후 점차 억 단위로 규모가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현재 휴대폰을 끈 채 잠적 중이다.

경찰은 A씨의 신병 확보를 위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리고 체포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