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왕따 자살’은 부모 탓?…황당 웹툰에 논란 일파만파

  • 기사입력 2011-12-31 13: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 유명 웹툰 작가가 학교 폭력으로 인한 학생 자살이 부모의 무관심 탓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같은 주장은 포털사이트 야후에 연재되는 ‘뉴스라이드’(윤서인 작가)를 통해 전해졌다. 30일 게시된 ‘1319화 자살의 원인’에서 윤 작가는 “학교폭력과 왕따 자살의 진짜 원인은 그 부모들에게 있다”면서 “때리는 아이의 부모에게 문제가 있듯 자살하는 아이의 부모 역시 똑같이 문제”라고 꼬집었다.

윤 작가는 이어 “멀쩡한 부모 밑에서 자란 아이는 어디다 떨어뜨려놔도 멀쩡한 법입니다”라며 “학교폭력 방지, 왕따자살 방지는 부모하기 달렸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윤 작가에 따르면,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은 결국 가정교육의 문제라는 얘기가 된다. 

야후 웹툰 캡처화면


윤 작가의 웹툰을 본 누리꾼들은 “피해자와 유가족을 두 번 죽이는 무책임한 웹툰”, “자살한 모 학생의 친구다. 죽은 친구는 성격도 활발하고 아버지와 사이도 너무 좋았다. 작가는 사과하라”, “아이의 자살 이유를 부모의 무관심과 가정교육 부실이라고 생각하다니... 1차원적인 판단”이라며 비난글을 쏟아냈다.

논란이 계속되자 윤 작가는 별다른 공지 없이 이를 ‘김근태의원 사망’ 편으로 교체했다. 그러나 이미 문제의 웹툰을 접한 누리꾼들은 “피해자 부모에게 정중한 사과글을 올려라”라고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이혜미 기자 @blue_knights>
ha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