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요즘 최태원 회장이 빠져든 이것 [비즈360]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6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2021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SK제공)

[헤럴드경제=서경원·주소현 기자] “기업의 모든 투자와 솔루션, 책임분담, 파트너십 등은 세계 온실가스 감축에 중점을 둘 것입니다.” (최태원 SK회장 지난 6일 BBC 인터뷰)

SK그룹이 지난 2일 2022년도 임원 정기인사를 단행한 이후 최태원 SK 회장의 친환경 관련 광폭 행보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최근 잇따른 공개 일정 중 거의 모든 자리에서 탄소 배출 저감에 대한 소신과 의지를 밝힘에 따라 내년을 기점으로 그룹의 그린 부문(수소, 배터리 등) 사업에 가속 페달을 밟게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최 회장은 지난 6일 미국 워싱턴DC에서 개최한 국제포럼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Trans-Pacific Dialogue)’ 환영사에서 “한달 전 SK CEO(최고경영자)들은 함께 모여 탄소에 관한 미션을 수행하기로 했다”면서 “우리의 목표는 탄소저감으로 2030년까지 탄소 2억톤을 감축하는 것인데, 이는 세계 감축 목표량의 1%에 대항다는 매우 공격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SK그룹이 미국에서 향후 4년간 400억달러(약 47조원)를 투자, 미국내 탄소저감에 기여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 자리에서 그룹 내 수소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SK E&S의 유정준 부회장은 “SK가 최태원 회장 취임 이후 지난 20여년간 시가총액이 30배 성장했던 것처럼 이제는 CEO들이 사회적 가치 추구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으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며 “특히 탄소저감을 위해 ‘RE100(소비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 가입을 했으며 미국에서 EV배터리, 에너지솔루션, ESS 등 그린 비즈니스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도 기술기업으로서 저전력 SSD 등 기술혁신을 통한 탄소저감 노력을 소개했다.

이날 공개된 BBC 인터뷰에서도 최 회장은 “저탄소 사회에선 기회도 많이 있으며 사회적 가치, 경제적 가치를 함께 이뤄나가야 한다”며 일각에선 제기하는 ‘그린워싱(위장환경사업)’ 논란에 대해선 “기업들이 어떻게 그레이(전통산업)에서 그린(친환경산업)으로 바꾸는지 직접 보고 들었다면 그런 말을 쉽게 할 순 없을 것”이라고 단호하게 반박했다.

지난 5일 스웨덴 발렌베리가가 만든 투자전문기업 총수(콘니 욘슨 EQT파트너스 회장)를 만난 자리에선 “한국은 특히 수소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앞서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SK역시 수소 생산부터 유통, 소비에 이르는 밸류체인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지난 2일 최종현학술원이 도쿄대와 온라인으로 공동개최한 ‘도쿄포럼 2021’에서도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민관 협력 중요성을 강조하며 SK가 개발 중인 ‘환경 보호 크레딧(EPC·Environmental Protection Credit)’ 제도를 소개한 바 있다. 현재 SK그룹은 6인의 전문경영 부회장단 중 두 명의 부회장(유정준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을 그린사업 부문에 투입한 상태다.

비즈360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