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태풍 ‘다나스’ 서해 아닌 제주 주변 통과할 듯…집중호우도

  • 기사입력 2019-07-17 18: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태풍 다나스 예상 진로 [기상청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북상하는 제5호 태풍 ‘다나스’ 가 21일께 서해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19일 오후 3시께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약 280㎞ 해상을 지나 동해를 통과할 전망이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전날 오후 3시께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540㎞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 동남동쪽 약 110㎞ 해상에서 북북동쪽으로 시속 15㎞로 이동 중이다.

현재 진로가 당초 예상보다 좀 더 동쪽으로 치우치고 속도도 빨라질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필리핀 부근에서 다나스의 상·하층이 분리되고 강도도 약해져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 기류의 영향을 많이 받게 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장맛비도 예상보다 많이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오늘 밤까지 태풍의 강도와 경로가 더 확인돼야 한다"며 "태풍의 지속 여부, 강도, 경로 등은 내일 오전이 되면 더 명확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확한 경로와는 상관없이) 다나스에 의해 유입되는 많은 열대 수증기로 인해 19∼22일 많은장맛비가 변칙적으로 내리겠다”고 예상했다.

북상 중인 장마전선에 다나스의 영향이 더해져 많은 비가 올 수 있다는 얘기다.

특히, 17일 밤부터 18일 오후까지 전라도와 경남 등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지역에 따라서는 강수량이 150㎜를 넘을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기상청은 “19일까지 국지적으로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으니 산사태나 축대 붕괴, 침수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면서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어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