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오지헌, 어릴적 수영장 있는 100평 넘는 집 살아”

  • 기사입력 2018-12-12 08: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개그맨 오지헌 아버지가 아들이 못생긴 캐릭터로 방송 활동을 한 점에 대해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1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맨 오지헌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오지헌은 고등학교 졸업 후 부모님이 이혼하셨다고 고백했다.

그는 “우리 아버지는 일중독이셨다. 경제적으로 어렵게 하지 않는게 자식들에게 사랑을 주는 거라고 생각하지만 아버지가 너무 안 들어오시고, 들어오시면 부모님끼리 싸우시니까 집안이 행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부모님은 부모님의 이혼 충격으로 개그맨이 돼 인기를 얻은 뒤에도 아버지를 찾지 않았지만 결혼 후 가정을 꾸린 뒤 생각이 달라져 현재는 교류 중이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오지헌의 아버지는 “TV를 보면 굉장히 못 사는 것처럼 나와서 기분 나빴다. 스물여섯에 얘(오지헌)를 낳았는데 수영장이 있는 100평 넘는 집에 살았었다. 못 산 적이 없다. 본적이 청담동인데 남들이 모르더라”고 말했다.

오지헌은 어릴 적 한 번도 돈 걱정을 하지 않았을 정도로 넉넉한 환경에서 자랐다. ‘부잣집 도련님’이 그의 별명이었다고.

오지헌의 아버지는 특히 “아들이 못생겼다는데 전혀 동의 못한다. 어렸을 때 사진을 보면 아시겠지만 굉장히 예뻤다. 중학교 2학년 때부터 갑자기 키가 크더니 얼굴이 달라졌다. 그전엔 예쁘다고 난리였다. 갑자기 못생긴 캐릭터로 나왔는데, 지금도 이해가 안 간다. 남자는 저렇게 생겨야 되는 거 아닌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소개팅을 통해 오지헌을 만나 결혼한 그의 아내는 남편과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오지헌의 아내는 “첫만남 후 헤어지려는데 남편이 내 손을 꼭 잡곤 ‘내 마음이 느껴져’라고 했다. 그런데 정말 느껴졌다”고 첫 만남을 떠올렸다.

남편의 매력으로는 진솔함을 꼽았다. 그는 “특히 혼전순결(을 지킨다는 점)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결혼 전에는 키스도 하지 말자고 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