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백마 타고 백두산 오른 김정은…北 “역사적 장거”

  • -국제무대 고립 속 김정은 우상화 강화
    -삼지연 현지시찰 전후 백두산 찾은 듯
  • 기사입력 2019-10-16 07: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 정상에 올랐다며 사진과 함께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 정상에 올랐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백두의 첫눈을 맞으시며 몸소 백마를 타시고 백두정상에 오르시었다”며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통신은 백두산을 ‘조선혁명의 책원지’, ‘조국의 무진장한 힘의 근원지’라고 표현하면서 “최고영도자 동지께서 이번에 걸으신 군마행군길은 우리 혁명사에서 진폭이 큰 의의를 가지는 사변으로 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김정은 동지께서 몸소 백마를 타시고 백두산정에 오르시여 새기신 심원한 뜻과 거룩한 자욱은 이 조선을 세계가 부러워하는 최강의 힘을 가진 사회주의 강대국으로 더 높이 떨쳐가실 원대한 웅지로 빛날 것이며 우리 혁명의 완전승리를 앞당기는 역사적인 장거로 불멸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라 ‘최강국 대업’을 위해 달려온 행로들과 나날들을 새겨보았다며 “또다시 용기충천하여 넘어야 할 혁명의 준령들을 안아보시는 듯 첩첩히 늘어선 산발들을 굽어보시었다”고 전했다.

또 함께 동행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이 김 위원장의 ‘위대한 사색의 순간’을 목격하면서 “혁명이 한걸음 전진될 웅대한 작전이 펼쳐질 것이라는 확신을 받아안으며 끓어오르는 감격과 환희를 누르지 못하였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의 백두산행 시점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백두산 입구에 해당하는 양강도 삼지연군 건설현장을 시찰했다고 보도해 삼지연군 현지지도와 맞물려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김 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혁명의 성지’인 백두산 정상을 찾은 모습을 공개한 것은 북미대화가 다시 교착국면에 접어들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비롯한 잇단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로 국제사회의 비판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김 위원장 유일지도체계와 내부 체제결속을 강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