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소현, MBC ‘트라이앵글’ 전격 합류…오연수 어린시절 연기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아역 배우 김소현이 MBC 새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에 합류, 오연수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다.

이보영 성유리 등 인기 여배우들의 어린시절을 도맡아 연기했던 김소현이 이번에는 오연수의 아역으로 ‘트라이앵글'(극본 최완규, 연출 유철용)에 캐스팅됐다. 


MBC 새 월화 드라마 ‘트라이앵글’은 부모를 잃은 삼형제가 뿔뿔이 흩어져 이십 년이 넘는 세월을 서로의 존재조차 모르고 살다가 다시 형제의 인연을 이어가는 이야기로, 그들의 사랑과 성공을 다룬 작품이다.

극중 김소현은 어머니를 여의고, 형사인 아버지 밑에서 ‘아빠바보’로 성장하는 ‘황신혜’ 역을 맡았다.

어린 신혜는 자신의 인생에 갑자기 등장한 한 소년을 좋아하게 되면서 극에 흥미진진함을 불어 넣는 것뿐만 아니라, 성인이 된 장동수(이범수 분)와 황신혜(오연수 분)가 러브라인을 이어가는데 있어, 감정이 시작된 과거의 과정을 안정된 연기력과 섬세한 감정선으로 연기할 예정이어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소현이 활약할 ‘트라이앵글’에는 이범수, 김재중, 임시완, 오연수가 출연을 확정 지었으며, 현재 방영 중인 ‘기황후’ 후속으로 오는 5월에 방영될 예정이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