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국인 10대 여학생들 성폭행한 라이베리아인…붙잡히자 “우린 외교관”
[연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부산의 한 호텔에서 한국인 10대 여학생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라이베리아 국적의 50대와 30대 남성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23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들은 전날 오후 11시께 부산 동구의 한 호텔에서 10대 여학생들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여학생들은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남성들이 내보내 주지 않는다고 알렸고 전화를 받은 친구가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호텔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객실 문을 열려 했지만 이들은 응하지 않았고 강제 개방을 위해 119가 출동한 뒤에야 문을 연 이들은 체포 과정에서도 저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여학생들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경찰 조사에서 남성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건으로 구체적인 세부 내용을 알리기 어렵다”며 “피의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남성들은 자신들이 라이베리아의 외교관이라며 행사를 위해 한국에 방문했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