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잔나비 출신 윤결, 여성 폭행 혐의에…“끝까지 책임 질 것”
[윤결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밴드 '잔나비' 출신 드러머 윤결(29)이 폭행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윤결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저의 부족한 행동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는 글을 남겼다.

그는 이어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으로 구체적인 입장 표명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지금은 조사에 성실히 임하는 것이 제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 그는 "끝까지 책임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는 말로 입장을 마무리했다.

앞서 윤결은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된 지인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성은 윤결이 당시 술에 취한 상태에서 본인에게 말을 걸었고, 이를 받아주지 않자 자신의 뒤통수를 때렸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결은 지난 2015년 잔나비에 합류해 활동을 이어왔다. 올해 7월 사회복무요원 복무를 마친 뒤에는 객원 멤버로 참여해왔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