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박기량 이어 황다건까지…도넘은 치어리더 성희롱

  • 기사입력 2018-12-11 21: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기량에 이어 황다건까지, 치어리더 성희롱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지난 10일 황다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극우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에 올라온 게시물을 캡처해 올렸다. 게시물에는 황다건의 사진과 함께 성희롱 발언이 담겼다. 특히 황다건은 2000년생으로 현재 미성년자 신분이기에 그 충격이 더 컸다.

이에 황다건은 “치어리더라는 직업은 재밌고 좋은 직업이지만 그만큼의 대가가 이런 건가. 한두 번도 아니고. 댓글창은 더러워서 못 보겠고. 나에 대해 비하하는 사람은 자기들은 뭐 얼마나 대단하길래”라고 심정을 토로했다.

이어 “성적으로 성희롱이든 뭐든 너무 심한 것 같은데. 그렇게 이런 저런 글 보게 되면 그날 하루는 다 망치는 것 같고 하루종일 이 생각밖에 안 난다. 이젠 겁도 나기도 하고 내 얘기가 이렇게 돌아다니는가 싶고 막막하다”라며 “부모님이 이런 거 보게되는 것도 난 그저 죄송스러울 따름”이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앞서 치어리더 박기량은 MBC 예능 프로그램 ‘세상을 바꾸는 퀴즈-세바퀴’에 출연해 성희롱을 당했던 일화를 고백했다. 당시 박기량은 “기업 운동회에 참여했는데 아버지뻘 관중이 ‘술 한 잔 따라보라’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치어리더 활동 시 밑에서 카메라로 찍는 분들도 있다. 경기가 지고 있으면 물건을 던지기도 한다. 방울토마토를 맞아본 적 있다”라며 “변태처럼 눈이 풀려 춤추는 대로 비틀어가며 찍기도 한다”라고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