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기업, 실무에 바로 투입가능한 수시채용 늘린다…직무적합성 중요
[헤럴드경제=원승일 기자] 상당수 기업들이 앞으로 현장직이나 전문ㆍ경력직 등 실무에 바로 투입가능한 직무 중심의 수시채용을 늘릴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시채용에 대비하려면 스펙 쌓기보다 기업과 업종에 대한 이해, 직무적합성 등 실무 능력을 갖추는 것이 더 중요해진 셈이다.

최근 한국고용정보원은 보고서 ‘채용경향 변화 분석 및 이를 활용한 취업진로 지도방안’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고용정보원은120개 기업의 채용공고 게시글과 온라인 취업 커뮤니티에 게시된 2000여개 게시글을 빅데이터 기법으로 최근 기업들의 채용경향을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특정 직무에 대해 결원이 생기거나 현장직, 경력직 등 실무에 바로 투입해야 하는 직무를 중심으로 수시로 채용해 인력을 보강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대부분의 인사담당자들은 수시 채용 방식이 향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수시 채용에 적합한 인재로는 직무적합성과 기업 및 업종에 대한 이해, 유관 직무 경험 등의 역량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여기서 직무역량은 경력직과 같은 특별한 전문성 보다는 직무에 대한 이해도, 발전가능성을 의미했다.

이들은 또 청년 구직자들이 업종 및 직무 관련 채용 정보를 확보하려면 지원하고자 하는 기업의 홈페이지를 지속적으로 방문하는 등 능동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업들의 경우 채용공고를 주로 자사 홈페이지에 내되 민간 취업정보 전문업체를 함께이용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인사담당자들은 인재 채용시 구직자들의 도전정신과 창의성 등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팀워크와 도덕성 등 조직에 순응하는 사람보다는 도전정신과 창의성 등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신선한 변화를 일으키는 인재에 대한 선호도가 컸다. 이들은 신입직원의 중요한 평가요소로도 도전정신과 창의성, 열정 등을 꼽았다. 직군 유형별로는 경영지원, 연구개발, 정보기술 등은 ‘도전정신’을, 마케팅영업과 생산품질관리 직군은 ’창의성’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달리 청년 구직자 및 불합격자들은 주로 어학점수, 자격증, 학점 등 스펙 요인에 관심이 많았다. 반면 합격자들은 면접 과정 및 그에 따른 준비활동을 중시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천영민 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최근 기업들은 직무에 필요한 역량을 중심으로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 스펙초월 등 능력중심채용이 새로운 채용경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스펙 쌓기보다는 자신의 경험과 직무 이해도 등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역량을 쌓는데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w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