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씨맥·조규남 同 징계에 논란 확산…형평성 문제 수면 위로

  • 기사입력 2019-11-20 19: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그리핀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씨맥' 김대호 DRX 감독이 무기한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 LCK(리그오브레전드챔피언스코리아) 운영의원회가 조규남 그리핀 전 대표와 동일한 징계를 내리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20일 LCK 운영위원회는 조규남 그리핀 전 대표에게 무기한 출정 정지 처분을 내렸다. 미성년자 '카나비' 서진혁을 상대로 이적 관련 부적절한 영향력을 미쳤다는 것이 운영위원회 설명이다. 이와 함께 씨맥 김대호 감독에게도 동일한 처분이 내려졌다.

이 같은 소식에 씨맥 김 전 감독의 징계가 상대적으로 과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조 전 대표가 갖가지 폭언 및 폭력 의혹에 휘말린 가운데 김 전 감독의 폭행 여부를 단기간 내 단정짓고 징계를 결정한 점이 부적절하다는 비판 여론이 거세다. 특히 김 감독이 '내부고발자' 역할을 했음에도 이를 인정받지 못하고 오히려 보복성 징계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도 확상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조규남 전 대표는 미성년자 선수의 이적 등 여러 사안에 걸쳐 독단적인 입김을 불어넣은 정황으로 조사를 받아 왔다. 김대호 감독의 경우 그리핀 재직 시절 일부 선수들에게 폭언과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된 바 있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