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조국 “막상 포르쉐는 곽상도 아들이 타”
곽상도 의원 아들인 곽병채 씨가 지난 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관련해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포르쉐를 이용해 귀가하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시행사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 아들이 경찰에 포르쉐 차량을 타고 출석했다 귀가한 것을 두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곽 의원을 저격했다.

조 전 장관은 10일 페이스북에 곽 의원 아들이 지난 8일 경기남부청 조사를 받은 뒤 포르쉐 차량을 타고 귀가하는 방송화면과 함께 '조국 딸 뉴스를 쏟아내던 언론은 왜 곽상도 의원 아들 포르쉐를 다루지 않는가'라는 페친 글을 공유했다.

또 자신의 딸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며 의혹을 제기했던 곽 의원 기사를 공유하며 "막상 포르쉐는 곽상도 아들이 타고 있었다"고 꼬집었다.

곽 의원은 2019년 '조국 사태'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딸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는 말이 있다"며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특혜성 장학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던 바 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6월 자신의 딸이 고급 외제승용차를 타고 다닌다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며 "제 딸은 2013년산 현대차 아반떼를 타고 있다"며 "야비하고 저열한 자들이 많다"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뿐 아니라 여권 인사들도 일제히 곽 의원 아들의 포르쉐를 집중 부각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곽 의원 아들이 포르쉐를 타고 출석했다는 데도 보도가 전혀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국 전 (법무)장관의 딸이 아반떼를 타는데 곽 의원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고 허위 주장을 했었고, 이를 언론이 공격적으로 보도했었다"고 지적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도 페이스북에 "월급 200만∼300만원 받고 몸이 안좋아 퇴직하며 회사가 억지로 준 50억 원을 받은 갓 서른의 청년이다. 대단하다"며 "화천대유는 누구의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