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승부조작’ 강동희, 이번엔 ‘농구교실 운영비 횡령’ 혐의로 검찰 송치
OSEN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선수시절 '코트의 마법사'로 불리며 큰 인기를 모은 강동희 전 프로농구 감독이 1억원대 농구교실 운영비를 빼돌린 혐의로 피소돼 검찰에 넘겨졌다.

10일 인천 연수경찰서는 업무상 횡령·배임 혐의로 강 전 감독과 법인 관계자 4명 등 5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8년 5월부터 10월까지 강 전 감독이 단장으로 있던 농구교실 법인 운영비 1억8천만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법인의 공동 운영을 맡으면서 운영자금을 개인적으로 쓰거나 당초 목적과 다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3월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해당 법인과 관련한 금융거래와 자금흐름 등을 분석해 강 전 감독 등의 혐의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과 강 전 감독 등을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했다"며 "이들의 횡령·배임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해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강 전 감독은 2011년 브로커들에게 4700만원을 받고 주전 대신 후보 선수들을 투입하는 방식으로 승부를 조작한 혐의로 2013년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고, 같은 해 9월 KBL에서도 제명됐다.

KBL이 지난 6월 재정위원회를 열어 강 전 감독에 대한 제명 징계 해제안을 심의한 결과 기각 결정을 내리면서 강 전 감독의 복권 시도가 무산되기도 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