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다영, 수차례 외도…억울하면 바람 피우라고 해” 남편 추가 폭로
TV조선 보도화면 캡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학교 폭력 가해 논란으로 국내 프로배구 무대에서 사실상 퇴출된 이다영(25)이 이혼 조건으로 남편으로부터 거액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하자 남편 조 모씨가 "생활비를 요구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조씨는 이다영이 결혼 이후 외도를 일삼았다고 추가 폭로했다.

지난 9일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조씨는 "이다영과 동거한 기간까지 합치면 (결혼 생활이) 1년여에 달한다"며 "당시 신혼집 전세금과 신혼 가전, 생활비 등을 모두 내가 부담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다영에게 요구한 돈이) 5억원이 아닐뿐더러 같이 살았던 기간에 대한 생활비를 요구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같은 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다영의 입장을 전달했다.

이에 따르면 이다영은 2018년 4월 조 씨와 결혼했지만 4개월 뒤 별거했으며 이혼에 합의한 조씨가 전제 조건으로 이다영이 결혼 전 소유한 부동산 혹은 현금 5억원을 달라는 등 이해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씨는 결혼 기간 이다영이 외도를 했다고 추가 폭로했다.

조씨는 "좋아하는 마음이 남아있었고 이혼 꼬리표를 남기고 싶지 않아 이다영의 마음을 돌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이다영은 결혼 후에도 수차례 대놓고 외도를 하며 나를 무시했고 '너도 억울하면 바람 피워'라는 식의 대응으로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조씨는 지난 8일 TV조선을 통해 이다영과 2018년 4월 혼인신고를 했으며, 현재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다고 밝혀 충격을 줬다.

조씨는 이다영으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받았다며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이다영과 쌍둥이 언니 이재영은 학폭 논란으로 소속팀 흥국생명에서 퇴출된 뒤 해외 진출을 모색, 국제배구연맹(FIVB)의 국제이적동의서를 받아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진출을 추진 중이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