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몸짱이 뭐길래”…근육에 기름주사 넣다가 ‘생명 위협’ 양팔 잘라낼 뻔
[헤럴드 경제] ‘몸짱’이 되기 위해 근육에 약물을 주입한 보디빌더의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3일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 출신의 보디빌더인 로마리오 도스 산토스 알베스(25)는 근육을 부풀리기 위해 기름, 알코올, 진통제를 혼합한 약물을 주입했다.

알베스는 보디빌더로 활동하던 3년 전, 함께 운동하던 친구로부터 약물을 건네받고 이를 근육에 주사했다.

이 약물은 근육을 더 크게 만드는 효과를 보였고, 알베스는 ‘근육의 유혹’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사진=데일일 메일 홈페이지 캡처

알베스는 “주사를 한 번 맞으면 또 맞을수 밖에 없다. 이건 중독성이 있다”고 말했다.

약물 주입이 계속 될수록 알베스의 근육은 부풀어 오르는 것과 동시에 돌처럼 단단해졌다.

알베스의 이두박근은 무려 25인치에 달했다. 근육은 너무 단단해진 탓에 황소에게 사용하는 두껍고 강력한 바늘이 있는 주사기를 사용해야 했다.

알베스는 ‘몸짱’이 됐지만 약물의 부작용으로 양팔을 절단해야 할 위기에 처했다. 알베스의 아내가 임신 6개월이었을 때였다.

알베스는 “양팔을 잘라야 할지도 모른다는 의사의 말을 들었다”면서 “당시 의료진은 내가 약물을 중단하지 않으면 양 팔과 근육뿐만 아니라 인생 전체를 잃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고 말했다.

알베스는 우울증이 찾아와 자살 시도까지 했다.

하지만 가족과 친구들을 생각하며 고통을 견뎠고, 결국 약물을 끊고 치료를 시작할 수 있었다.

알베스는 “내가 새벽 5시에 눈을 떠 치료를 위해 병원으로 향할 때마다 아내는 눈물을 흘렸다”면서 “지금은 나에게 당장 약물을 중단하지 않으면 팔을 잘라내야 한다고 말해준 의사와 신에게 감사한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여전히 프로 보디빌더를 꿈꾸고 있다. 하지만 우선 약물을 치료해 몸을 원상태로 만드는 것이 급선무라는 것을 안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