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걸스데이 '비정상회담' 출연하자 맞은 편 자리 '빼곡' 폭소

  • 기사입력 2017-04-03 11: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걸스데이 소진과 유라. (사진=JTBC)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걸그룹 걸스데이의 소진과 유라가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혼자보다 팀플레이가 더 좋은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상정했다.

그동안 활발한 개인 활동을 펼쳤던 걸스데이는 아이돌 7년차 징크스를 이겨내고 1년 9개월 만에 완전체로 컴백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진행된 JTBC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각국 멤버들은 걸스데이를 보기 위해 맞은편 자리에만 빼곡히 앉아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멤버들은 개인플레이와 팀플레이를 놓고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팀플레이를 선택한 자히드는 "다들 'TEAM'의 어원이 뭔지 아느냐"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설명을 들은 멤버들은 고개를 갸우뚱하며 이의를 제기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

한편 멤버들은 '팀워크'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각 나라의 단체종목 스포츠를 자랑하는 시간을 가졌다. 유럽 국가들은 모두가 입을 모아 축구부심을 부리는 한편 성적이 좋지 않은 야구와 농구에는 관심 없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밖에도 이날 '비정상회담'에는 성차별 인종차별적인 발언으로 폐지된 이탈리아의 공영방송 프로그램을 주제로 각 나라 미디어에 대해 토론했다. 자세한 내용은 오늘(3일) 밤 10시 50분 JTBC '비정상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